혜움 법인위키
정부지원금, R&D 과제 선정되는 성공 매뉴얼

💁🏻‍♂️ 이런 분에게 도움돼요!

1. 정부지원금 R&D 과제에 번번이 실패하는 대표님

2. 정부지원금 R&D 과제를 준비하고 있는 이사님 및 실무자

3. 정부지원금 R&D 과제가 무엇인지 궁금한 모든 사람



정부지원금, R&D 과제. 중소기업에서 🧪연구개발에 대한 사업계획서를 써서 제출하면, 공공기관이나 정부기관에서 평가하여 지원금을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쉽게 말해, (획기적인) 소개팅 어플리케이션이 생각나서 개발하고 싶은데 돈이 부족할 때, 정부에서 그 돈을 일부 지원해 주는 제도인 셈이죠.

여러분은 이 제도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혹자는 ‘정부의 눈먼 돈에 불과하다’고 깎아내리는가 하면, 혹자는 ‘중소기업을 위한 정부의 소소한 지원’으로 생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돈을 준다는데 마다할 기업은 아마 없을 겁니다. 눈먼 돈을 챙기기 위해서든, 소소한 지원이 필요해서든, 어쨌든 정부지원금과 R&D 과제는 일단 선정되는 것이 중요하겠죠.

하지만 지원금 과제에 지원해 보신 분은 아실 겁니다.👨🏻‍💻 생각보다 ‘눈먼 돈’은 아니라는 것을요. 정말 밤을 새워 사업계획서를 준비해야 하고, 면접관들 앞에서 멋지게 PT를 해야 합니다.🙋🏻‍♀️ 결코 날로 먹을 수 있는 지원금은 아닙니다.

이번 시간에는 정부지원금, R&D 과제에 선정되기 위한 성공 매뉴얼에 대해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첫째, 창의적이되 실현 가능해야 합니다.

​정부지원금과 R&D 과제는 결국 ‘아이템’ 싸움입니다.💡 그럼 그 아이템은 어떤 아이템이어야 할까요? 일단 다른 기업(또는 사업계획서)보다 독특해야 합니다. 남들과 똑같은 아이템, 누구나 생각해 볼 만한 아이템은 선정되지 않습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이미 만들어진 것을 개량한다거나 고도화하는 아이템 또한 그다지 추천하지 않습니다. “‘배달의 민족’ 같은 배달 어플을 만들되 수수료를 좀 낮추는 방식으로 하겠다” 이런 아이템에 굳이 지원금을 줘야 할까요?

​그렇다고 너무 창의적이기만 하면 안 됩니다. ‘초인공지능을 활용한 사용자 맞춤형 웹드라마 제작’ 멋지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실현 불가능합니다. 정부지원금 내에서, 사업 기간 안에, 자신과 회사의 능력 안에서 해낼 수 있는 아이템을 찾아야 합니다.

처음에는 작은 문제로부터 시작하세요. 정확한 타깃을 설정하고, 확실하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를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2️⃣둘째, 사업계획서를 미리 준비해 두세요.

​정부지원금과 R&D 과제는 대학생 공모전 수준이 아닙니다. 준비 기간을 꽤 오래 주는 기관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기관도 많아요. 그렇다고 하루 이틀 만에 생각하고, 사업계획서를 쓸 수도 없습니다. 그렇게 써 봐야 어차피 떨어질 뿐입니다.

또, 일부 사업의 세부 공고는 불규칙하게 공고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기발한 아이템이 있다면 ‘나중에 공고가 뜨면 써야지’라고 생각하지 마시고, 미리 초안이라도 작성해 두세요. 그 초안이 여러분의 선정 확률을 최소 50% 이상 높여 줄 것입니다.

​그럼 사업계획서를 쓸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다음과 같은 점을 주의해야 합니다.

🪧제목이 가장 중요합니다.

평가 위원들은 시간이 없습니다. 한 시간에 5~6개 사업계획서를 보고 평가해야 하는데, 제목이 추상적이거나 필수 내용이 없다면 대충 보고 넘길 가능성이 높습니다.‘대한민국 어플리케이션의 혁신, ○○○ 앱!’과 같은 제목은 어떤가요? 뭔 내용인지 감도 오지 않습니다.🤔 ​

그러나 ‘20대 여성을 위한 AI 기반 소개팅 어플리케이션’이라고 하면 어떤 기술을 활용하는지, 타깃층은 누구인지, 어떤 목적의 앱인지 바로 알 수 있죠.👏🏻 제목에 최대한 공을 들이셔야 합니다.​

📖첫 장에 모든 것을 집어넣어야 합니다.

제목으로 시선을 끌었다면 곧바로 추세를 이어 나가야 합니다.⬆️ 여러분의 사업계획서를 1장으로 설명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1장에 모든 것을 축약해 넣어야 할 겁니다. 사업계획서의 첫 장은 그런 역할을 합니다. ​

사실, 제목과 첫 장에서 95%의 사업계획서가 탈락합니다. 특별히 다음과 같은 내용이 들어가면 좋습니다.



📊중요한 문장은 눈에 띄게 하고, 도표와 다이어그램을 활용하세요.

다시 말하지만 평가 위원의 관심을 끌어야 선정 확률이 높아집니다. 평가 위원도 인간인지라, ‘시간이 없는 나(평가 위원)를 배려해 줬구나’라는 마음이 들면 사업계획서에 대한 호감도도 올라갑니다. 중요 문구에는 볼드체와 밑줄을 넣으시고, 도표를 많이 사용하세요. 다이어그램도 활용하면 좋습니다.✍🏻​​

3️⃣셋째, 평가 지표와 세부 공고를 미리 확인하세요.

​아이템이 정말로 확실하고 훌륭하다면 평가 지표나 세부공고와 상관없이 선정될 확률이 높지만, 내가 생각한 아이템이 그러리라는 보장은 절대 없습니다.

​따라서 평가 지표와 세부공고에서 점수를 딸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생각해야 하는데, 문제는 평가 지표와 세부공고가 조금씩 바뀐다는 점입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술성과 사업성에 더해 ‘개발 역량’과 ‘파급효과’가 추가되었습니다. 기업의 과제 수행 역량이 존재하는지, 연구 윤리는 지키는지, R&D 과제의 경제적·기술적 파급효과가 있는지도 검토하겠다는 거 따라서 논문과 기업 인증을 미리 준비하고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해 시장조사를 하는 등 미리 준비를 해 두면 좋겠습니다.🔎

​아래 사이트는 정부지원금 R&D 과제를 공고하는 주요 사이트입니다. 인터넷 즐겨찾기를 해 두고, 관심사업의 경우 자주 들어가서 확인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기업마당, K-Startup, SMTECH, NTIS


세 가지 매뉴얼을 철저히 지키신다면 정부지원금과 R&D 과제에 선정될 확률은 (지키지 않을 때에 비해) 몇 배 이상 높아졌을 겁니다.

하지만 한 가지 더 챙겨야 하는 게 있습니다. 진솔한 마음으로 지원하는 겁니다.🙏🏻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내가 생각한 방식이 옳다고, 반드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마음가짐.

대표님들이라면 더 잘 아시겠지만, 사업은 기술력과 경제력으로만 성공하는 게 아닙니다. 결국 해내겠다는, 그 진정성이 사업을 성공으로​ 이끕니다.👍🏻

조금 부족하더라도 만약 그런 마음이 보인다면 평가 위원들도 분명 해당 사업계획서를 선정할 것입니다. 대표가 결국 해낼 거라는 확신이 들었으니까요. 여러분의 정부지원금, R&D 과제 선정을 응원합니다!


일상처럼 편리한 세무서비스, 혜움 바로가기 ➔

이런 정보 메일로 받아보기(무료) ➔


📌 함께 읽으면 도움되는 콘텐츠​





더 나은 혜움의 세무,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